어제 터미널 야우리 앞에서 故 김선일씨 추모집회가 있었습니다.

모두 슬픔에 잠겨 이 미친 전쟁을 당장 멈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라크 추가파병이 전면폐지될 때까지 야우리 앞에서 집회가 계속 될 예정입니다.

회원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