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원폭피해자의 살아있는 역사

한국인 원폭피해자가 걸어론 길과 앞으로의 과제

2005년 반핵평화교실의 특별강연으로, 한국인 원폭피해자의 생존권과 건강권을 위해 지난한 싸움을 해 오신 곽귀훈 선생님(한국원폭피해자협회 회장) 강연을 개최합니다.

반핵평화교실의 교양강좌와 전문강좌 합동 강의이며, 수강하지 않는 분들도 자유롭게 와서 들으실 수 있습니다.

원폭피해자들의 인권과 반핵평화라는 주제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 많은 분들의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o. 일시: 4월6일 수요일 저녁 7시

o. 장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교육장(배재정동빌딩 1층)<약도보기>

o. 주최: 평화네트워크, 평화박물관, KYC

곽귀훈 선생님은

– 1924년 전주사범학교 5년 재학 당시 징병1기로 징집되어, 1945년 히로시마 서부 제2부대 간부후보생 훈련 중 원자폭탄에 피폭(폭심지(원자폭탄이 터진 곳)로부터 2Km지점)

– 해방 후 귀국해서, 한국인 원폭피해자의 일본 원호법 적용을 위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법정 투쟁을 해왔다. 한국 정부에 대해서는 원폭피해자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대책을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으며, 원자폭탄을 사용한 미국의 책임을 추궁하기 위한 법적 제소 싸움도 해오고 있음.

– 2002년 12월, 오사카(大阪) 고등법원에서 한국인 피폭자 일본 원호법 적용확인 소송에서 승소를 이끌어 냄. 한편, 2002년 2월 일본 정부는 외국의 피폭자 5000명에게 원호법을 적용한다고 발표(연간 약 500만원 지급)

– 2005년 1월 19일 강제징용을 당해 원폭피해를 입은 한국인 강제징용자 40명이 일본정부와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 2심에서 승소. 히로시마 고등법원은 히로시마 지방법원에서 기각된 1심 판결을 파기하고, 일본 정부에 대해 원고 1인당 120만엔(한화 1200만원 상당)씩 총 4800만엔을 배상하라고 명령. 한국인 원폭피해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방치를 처음으로 인정한 판결.

반핵평화교실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