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신문바로가기

<사회> 한일협정 문건 공개 관련 소송 일듯

한일협정 문건이 지난 17일 공개됨에 따라 지역의 각 시민사회단체들도 이와 관련한 피해 소송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모임은 “정부가 아직 공개하지 않은 문서에 대한 공개 요구를 할 것”이라며“현재 위안부 할머니들의 개인적인 피해 소송문제는 논의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한국원폭피해자 협회 대경지부도 “서울 본부의 소송 움직임이 있을 경우 지역에서도 적극적으로 소송을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들 단체는 우선적으로 한․일 협정문서의 완전공개 촉구운동을 펼친 후 관련단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소송을 제기한다는 입장이다.

또 원폭피해자가 가장 많은 합천군 생존자 570여명은 대구 KYC를 통해 피해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에 대한 기초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날 대구 KYC는 한․일 협정문서 공개와 관련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양국 정부가 협정문건에 대한 완전한 공개와 함께 피해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한편 경북 고령 대창양로원의 사할린 동포 50여명도 각 시민단체와 연계해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최용식기자 ssen@idaegu.co.kr 입력시간 : 2005-01-18 23:2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