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 개편안’ 시대착오적 발상

시민단체 비난성명 잇따라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정부부처 개편안’에 대한 비난 성명을 잇따라 발표했다.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구경북본부와 대구 KYC, 우리복지시민연합 등 지역 72개 사회단체는 22일 성명을 발표하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통일부 폐지방침’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사회단체들은 “6∙15 공동선언 이후 8년 동안 우여곡절을 겪고 난 뒤 지난해 10∙4 선언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가 오고 있다”며 “이러한 시기에 통일부의 역할이 더 중요함에도 외교통상부로 통폐합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명박 당선자와 인수위의 통일부 폐지안은 전임 정부와 차별성을 강조하기 위한 무원칙한 구조조정이다”며 “통일부 폐지안을 철회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수렴을 통해 대북통일정책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사)한국농업경영인경상북도연합회도 이날 ‘농촌진흥청의 출연연구기관화에 반대 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차기 정부에 농진청 폐지안 철회를 촉구했다.

한농연은 성명서를 통해 “자유무역협정 등으로 농업 경쟁력 확보가 시급한 시점에서 농림부를 제외한 가장 큰 농업기관인 농진청 폐지는 농업의 근간을 흔드는 어리석은 정책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차기 정부의 농진청 폐지 결정은 농업을 단순히 경제논리로 인식해 나온 결과”라며 “농업의 특수성을 고려하고 향후 식량안보, 식량주권 확보를 위해서라도 농진청은 국가기관으로 존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일영∙고정일기자 mc102∙kji@idaegu.com

———대구일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