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시마네현 의회 ‘독도의 날’ 조례 제정 기도와

역사교과서 왜곡 규탄 기자회견

지난 11일 일본 ‘새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의 중학교 역사교과서 2005년 개정판이 ‘조선의 근대화를 도운 일본’이라는 별도의 장을 신설해 일제의 한반도 식민지 통치를 노골적으로 미화하는 내용을 담은 것이 폭로되어 온 국민들의 분격을 자아내고 있다.

이들은 역사교과서 개정판에서 한국사의 타율성과 종속성을 강조하고, 식민지 지배를 노골적으로 미화했으며,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등 역사적 사실에 대한 왜곡의 정도를 2001년 보다 더 심화하였다.

또한 얼마전 주한일본대사 다카노 도시유키는 외신기자간담회에서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법적으로 명백히 일본땅이라는 망언을 늘어놓았다.

이자의 궤변은 일본 시마네현의회 의원연맹이 2월 22일을 ‘독도의 날’로 정한다는 조례안을 의회에 제출한 뒤 하루만에 나온 것으로서 일본정부의 입장을 그대로 대변한 것이다.

다카노의 망언과 시마네현의 ‘독도의 날’ 제정 기도는 신성한 독도를 기어이 자기네 땅으로 만들려는 일본의 강도적인 한반도 재침야망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시위라도 하듯 일본 언론사 경비행기가 독도상공 진입을 시도하고, 일본 해경 초계기가 독도 인근에 접근하여 비행하는 등 심상치 않은 일들이 연일 벌어지고 있다.

일본은 지난해에도 파렴치하게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면서 ‘독도우표발행’과 ‘독도에 대한 기습’을 떠들며 독도를 불시에 점거하기 위한 상륙훈련까지 시도했었다.

최근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사태는 일본의 역사왜곡과 우경화가 도를 넘어 ‘도발’의 수준에 이르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우익세력 일부의 간헐적 망언이나 움직임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노골적이며 치밀하게 계산된 도발이다.

일본은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고통을 안긴 가해자이다.

일본은 패망한지 60년이 되는 오늘까지도 우리 민족에게 저지를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와 보상도 없이 역사를 왜곡하고 다시 한반도를 동북아시아 제패를 위한 교두보로 삼기 위해 도발하고 있다.

일본이 아직도 ‘대동아공영권’의 야망에 사로잡혀 재침의 칼을 갈며 독도를 먹고 이 땅을 삼키려고 미친듯이 날뛰고 있는 것은 우리 온 겨레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민족적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용납 못할 침해행위이다.

역사는 과거를 반성하지 않고 피비린 침략역사를 되풀이하려는 일본과는 절대로 공존할 수 없으며 끝까지 과거를 청산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조국광복 60돌이자 경술국치 100년이 되는 올해, 가식과 기만으로 가득찬 ‘한일우정의 해’가 아니라 일본의 과거 죄악을 총결산하는 역사적인 심판의 해로 만들어야 한다.

우리 청년학생들은 이러한 민족적 분노를 담아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 주한 일본대사 다카노 도시유키는 자신의 망언을 한국 국민들 앞에 머리숙여 사죄하고 제 땅으로 돌아가라!

– 일본 시마네현 의회는 ‘독도의 날’ 제정 기도 음모를 즉각 중단하라!

– 일본은 과거의 범죄행위를 사죄, 보상하고 역사 앞에 떳떳이 나서라!

– 일본은 역사왜곡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일본은 만약 우리의 요구를 무시하고 계속 망언과 엉터리 주장, 왜곡을 일삼는다면 우리 청년학생들의 거센 저항과 남북해외 전민족의 단합된 공동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고 올바로 처신해야 할 것이다.

2005년 3월 15일

6.15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남북해외공동행사 남측준비위원회

청년학생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