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rc=”http://www.postman.co.kr/img_upload/20070412115819m_486.jpg” width=500

align=left border=0>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지난

4월 5일 북악산 서울 성곽 전면 개방 기념 답사에 다녀 왔습니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color=#0000ff>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color=#0000ff>김로나,김여숙,김윤미,박지혜,이경옥,이달수,이유인,이철순,이혜숙,정영진,표석정,하준태,한울림,허홍구 

color=#0000ff>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이렇게

14명의 회원이 함께 했습니다.
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color=#0000ff>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color=#0000ff>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color=#0000ff>아래는 이달수 회원이 보내주신 답사 후기 입니다. 자 함께

올라가 볼까요~
~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size=2>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한참

일을 하고 있을 시각인 평일 오후 1시30분, 나는 작은 배낭을 하나 메고 경복궁 동쪽 주차장으로 향한다. 백악산 성곽 답사라는 가슴 설레는

감동을 안고 회사도 휴가를 내고 말았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성곽답사가

이것이 처음이 아니건만 이렇듯 마음을 들뜨게 한 것은 40년이 넘는 세월동안 일반인의 접근이 통제된 지역이었다는 것이 큰 이유가 될 수 있겠다.

거기에다 작년 5월 도성일주 답사를 하면서 완주하지 못하고 걸음을 멈추어야 했던 아쉬운 기억이 아직도 지워지지 않은 까닭이다. 이런저런 이유로

만남의 장소로 향하는 나의 걸음이 더욱 가볍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많은

사람들이 일찌감치 나와서 백악산 답사에 대한 기대감으로, 조금은 상기된 모습으로 기다리고 있었다. 나 역시도 다른 길라잡이 샘들과 답사에 대한

얘기로 시간 가는 줄 몰랐다. 길라잡이 내 서울답사팀에서 활동하고 있는 때문에 서울이나 도성성곽에 대해 많은 관심을 지니고 있었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name=#59cdb1b9>답사를 위해 출발지로 향하면서 그 시작지점이 변경되었다. 원래는 창의문 – 백악산 – 숙정문 – 와룡공원의

순서로 답사가 예정이었는데 반대방향으로 바뀌었다. 나는 그것을 행운이라고 생각했다. 작년 5월 도성일주답사를 하면서 걸음을 멈춘 곳이

와룡공원이었기 때문이다. 창의문에서 시작하여 인왕산 – 돈의문터 – 소덕문터 – 숭례문 – 목멱산 – 광희문 – 흥인문 – 낙산 – 혜화문 –

와룡공원에서 걸음을 멈추었다. 숙정문과 백악산마져 올라야 한다는 아쉬움을 남긴 채 도성일주답사를 마무리해야만 했었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height=170 src=”http://www.postman.co.kr/img_upload/200704121138111.jpg”

width=231 align=left border=0>와룡공원 그 답사가 시작되는 곳에 설치된 안내도이다. (진짜 숙정문을 지나 백악산에 오르게

되는 건가?) 멀리 올려다 보이는 서울성곽을 바라보며 몸은 이미 성곽을 따라 걷고 있었다.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는 성곽을 따라 걷다보면

성곽을 넘고 있는 계단길이 나타난다. 성곽의 외부에서 내부로 넘어 들어가는 곳이다. 보기가 흉해보이기는 하지만 성곽을 뚫는 것보다는 낫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성곽 위에서 성곽을 내려다보는 관찰소가 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말바위

전망대 앞 대기소. 여기서부터는 안내원의 통제가 시작되는 곳이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신분확인을

위해 기다리는 시간에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이리저리 두리번거리며, 다른 길라잡이 샘들과 답사에 대한 얘기를 주고받는다. 오전에 이미 1차로

높으신 분(?)들이 백악산 성곽답사를 진행했다는 소식을 들었지만 내게 밀려오는 감동은 멈추질 않는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안내원의

간단한 소개가 끝나고 다시 성곽을 따라 앞으로 나아간다. 긴장한 듯한 모습의 군인들이 초소 앞에서 또는 막사 앞에서 관람객을 지켜보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서울성곽을 답사하러 온 우리들의 모습을 지켜보아야하는 그들은 먼 저편에 있는 또 다른 구경꾼인지도 모른다.
 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얼마

지나지 않아 숙정문의 지붕이 보였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name=#59cdb1ba>북쪽의 음기가 강하기 때문에 항상 문을 닫아두어 문으로서의 기능은 많지

않았던 숙정문.src=”http://www.postman.co.kr/img_upload/200704121139192.jpg” width=227

align=left border=0> 그래도 가뭄이 심할 때는 숭례문을 닫고 숙정문을 열어 백성들의 아쉬움을 달래주는 문이었다고 한다. 문루에

올라 성북동의 풍경을 바라본다. 성의 북쪽에 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성북동. 우리네 옛 사람들은 이렇게 명칭 하나를 붙여도 자연스런 모습을

더 좋아 했었나 보다.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숙정문의 현판이다. 왜, ‘문숙정’이 아니고 ‘숙정문’이 되어 있을까?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숙정문을

지나 성곽을 따라 올라가면 촛대바위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height=170 src=”http://www.postman.co.kr/img_upload/200704121139533.jpg”

width=227 align=left border=0>
에 다다른다. 건너편 산에서 보아야 촛대로 보이는데, 사람들은 눈앞의 모습만을

보고 촛대를 상상하기도 한다. 일제시대에 조선의 정기를 끊기 위해 철심을 박았던 자리에 표시를 해 둔 것을 보고 사람들이 초의 심지라고 여기는

우려가 있다는 안내원의 말에 슬며시 미소를 지어본다. 인간은 눈에 보이는 것을 믿어버리는 속성을 지니고 있는가 보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소나무와

진달래나무의 사랑이야기, 소나무에서 발산되는 강한 독성 때문에 일반 나무는 소나무 아래에서 자라지를 못하는데 진달래나무만은 소나무 아래에서도 잘

자라나 두 나무가 마치 사랑을 속삭이는 연인과도 같다는 숲 해설사 표석정 샘의 설명에 다시 한번 소나무와 진달래나무를 바라보게

된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촛대바위에서 곡장까지 도달하는 길은

약간의 경사를 담고 있다. 하지만 그다지 힘든 구간이라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사실

성곽을 구경하는 마음에 다른 생각이 들어오지 않는 개인적인 느낌이기는 하다. 곡장 부근에는 다른 곳보다 많은 군인들의 모습이 들어온다. 마음

같아서는 곡장의 높은 지역까지 올라 전망을 살펴보고 싶지만, 탐방객으로서의 예의도 지켜주어야 한다는 마음에 꾹 참고 말았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곡장에서

청운대에 이르는 구간에는 성안에서 성밖으로 나가는 암문(?)이 있다. 원래부터 있었던 암문이 아니라 편의를 위해 만들어진 문이라는 안내원의

안내가 있었고 성벽의 조성에 대한 안내도 하였다. 태조 때 조성된 성벽, 세종 때 조성된 성벽, 숙종 때 조성된 성벽의 차이가 있는데 안내도의

그림의 조금 잘못 그려진 듯 하여 아쉽다.
src=”http://www.postman.co.kr/img_upload/200704121140344.jpg” width=170

align=left border=0>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name=#59cdb1bc>청운대에 올라 서울의 전경을 바라본다. 서울의 풍경이 한눈에 나타난다. 바로 앞에 있는 경복궁, 그리고 멀리

반대편에 서울타워가 우뚝 서있는 목멱산, 그리고 시야는 흐리는 많은 먼지들. 서울 주변의 산(인왕산, 목멱산, 아차산, 용마산)을 오르다보면 늘

목에 가시 걸리듯 걸리는 것이 바로 이 먼지들이다. 시커멓게 시야를 가리고 있는 먼지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을 보게 되면 참으로

난감해진다. 그리고 그 속에서 잘 생활하고 있는 사람들이 신기한 일이다.
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약간의

휴식시간이 주어지면서 사람들은 삼삼오오 짝을 지어 사진도 찍고, 물도 마시고, 약간의 요기도 하는 모습들이 보인다.
height=170 src=”http://www.postman.co.kr/img_upload/200704121141495.jpg”

width=227 align=left border=0>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청운대와

백악산 사이에는 성곽글씨가 선명한 장소가 있어 눈에 띈다. 숙종 때 만들어진 것으로 어디 사는 이가 쌓았는지, 누가 감독을 했는지를 밝히는

공사실명제를 실시했다는 사실이 새롭다. 이미 육백년 전에 우리조상들은 부실공사를 대비하여 공사실명제를 실시하였다. 삼풍백화점과 성수대교의 아픔을

간직한 우리는 이런 조상님들의 지혜를 본받아야하지 않을까 싶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name=#59cdb1be>백악산에 오르기 전에 또 하나 볼거리가 있다면(물론 성곽 자체가 가장 큰 볼거리이지만) 121사태나무이다.

121사태 때 총탄을 많이 맞고도 살아 있다는 사실이 나무의 생명력을 실감하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보다 먼저 우리 민족의 아픈 역사를 담고

있는 기록을 볼 수 있다는 사실에 마음 한편이 아려온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백악산에

오르면 마치 무엇인가 새로운 것을 볼 수 있을 것 같은 기대를 안고 있었다. src=”http://www.postman.co.kr/img_upload/200704121145196.jpg” width=170

align=left border=0>서울의 주산으로서, 40년이 넘는 세월을 근접하지 못했던 곳, 무언가 신비의 모습이 감추어져 있는 듯한

곳으로 여겼지만 다른 산들과 그다지 많이 다르지 않다는 평범한 사실을 발견하였다. 다만 숲 속의 나무들이 도시의 나무들보다 더 생기 있고 밝은

모습으로 시야에 담아지고 있었다. 여전히 먼지가 가득한 도시의 모습은 눈앞에 펼쳐져 있고 이곳을 벗어나는 순간 나 역시도 그 먼지 속에서 다시

일상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사실이 짜증스럽게 밀려오기도 한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백악산에서

돌고래쉼터까지 가파른 하산길이 계속된다. 젊은 사람들은 그다지 문제가 없겠지만, 연세 많으신 분들은 조심을 해야겠다. 아마도 창의문을 기점으로

답사를 시작한다면 백악산에 오르기 전 매우 힘든 코스가 되지 않을까 싶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돌고래

쉼터에서는 돌고래 닮은 바위라는 안내원의 설명과 오늘 답사에 대한 마무리를 한다. 하지만 나는 뱀같이 생긴 돌을 자꾸 바라보게 된다. 내가 보는

모습은 왜 저들이 보는 모습과 다른 것인지. 사람들은 저마다의 안목을 갖고 있다. 때문에 늘 서로 다른 의견으로 대립을 하게 된다. 그래서 이런

내가 늘 다른 사람들의 의견에 부합하지 못하는 것은 아닌가 싶다.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2pt;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160%;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2pt; COLOR: #000000; LINE-HEIGHT: 25px; FONT-FAMILY: 휴먼명조,한컴돋움; LETTER-SPACING: 0px; TEXT-ALIGN: justify”>성곽을

따라 하산하다 보면 자꾸 뒤를 돌아보게 된다. 무언가 찾아야 할 것을 찾지 못하고 보아야 할 것을 보지 못하고 온 듯한 느낌이 자꾸 드는 것은,

그곳이 백악산이고 서울성곽이 있기 때문일까? 아니면 일상을 벗어나 새로운 세상을 찾고자 했던 내 기대가 이루어지 않은 것에 대한 아쉬움

때문일까? 사람들로 가득 했던 잠시전의 모습이 비어있는 성곽에 겹쳐져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