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C(한국청년연합), 2030 유권자 캠페인 ‘내무반에 청년정책 보내기’ 진행
  • – 지난 9월 국방부의 ‘18대 대통령 선거 기본지침은’ 부당
    – 내부만에서도 ‘정치수다’ 열릴 수 있어야

  • KYC(한국청년연합)는 2006년 이후, ‘파파쿼터제 입법 청원’, ‘투표시간 연장을 위한 입법 청원’, ‘반값대학기숙사를 위한 기금 조성 제안’ 등 꾸준히 2030세대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정책을 발표하고 각 정당에 전달해 왔다. 이번 2012년 18대 대통령 선거기간에도 2030세대에게 절실한 정책들을 선거공약으로 채택하고 실현하기를 요구하는 2030 유권자 운동을 펼친다.

특히 이번 대선기간에는 2030세대를 위한 정책제안을 현재 군복무 중인 청년유권자들에게 전달하는 ‘내무반에 청년정책 보내기’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Facebook과 온라인 게시판(http://20party.net)를 이용해서 군복무 중인 친구나 가족, 연인 이메일 주소로 2030세대를 위한 정책내용을 보내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YC가 현역군인들에게 적극적으로 2030세대를 위한 정책제안을 보내는 캠페인의 배경에는 지난 9월 보도된 국방부의 ‘18대 대통령선거 관련 기본지침’에 대한 반발이 있다. 해당 지침에 의하면 ‘군인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문자나 SNS를 통한 정치적 발언은 물론이고, 사석에서 정당 및 대선 후보를 화제 삼아 이야기하는 것도 금지한다’고 하는데 이는 심각한 참정권에 대한 침해이고 실효성도 없는 지침이라고 KYC는 주장한다.

‘KYC의 청년정책 카드’는 투표를 앞두고 전달받는 각 후보들의 선거공보물에 담긴 청년정책이 얼마나 2030세대에게 유리한지, 비교할 수 있는 효과적인 수단이 될 것이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각 후보들의 정책이나 인물에 대한 정보접근이 불리한 청년장병들이 내무반에서도 ‘정치수다’를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