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C의 자매결연 단체이며,

재일교포 3세들로 구성된 재일코리안청년연합(KEY) 에서

북일수교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하고있습니다.

-위사진: 왼쪽-KEY 김붕앙 공동대표, 오른쪽-KEY 금령하

-아래사진: 서명운동하고있는 KEY 회원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과거 극복과 동북아평화를 위해 북일수교를 요구하는 서명운동

서명은 제1차 북일정상회담 2주년을 맞이하는 2004년9월17일에 일본정부에 제출합니다.

9월 17일 북일 양 정부에 호소하기 위한 여러 행동과 기자회견을 할 계획입니다.

북일수교는 양국간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현재 일본 내에서의 북한보도는 부정적인 이미지로 가득차 있고, 북한과의 인적교류도 활발히 전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러나 앞으로 한반도에 사는 사람과 일본에 사는 사람들의 직접적인 교류와 소통, 새로운 관계를 만들기 위한 노력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인권 확립에 이바지 할 것입니다

  • 식민지 지배에 대한 사죄와 전쟁피해자 개인에 대한 보상이 실현되는 북일수교를 요구합니다.
  • 납치문제해결을 위해서 북일수교를 요구합니다.
  • 북일평양선언을 기초로 핵문제, 미사일문제 등과 관련해서 대화에 의한 해결과 동북아 평화질서 구축에 이바지하는 북일수교 실현을 요구합니다.
  • 재일동포의 목소리가 반영되고 법적지위와 권리보상이 실현되는 북일수교를 요구합니다.

서명을 부탁드립니다.

-참고-

* 왜 9월 17일인가

2002년 9월 17일은 일본과 북한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했던 날입니다.

일본인 피랍사건에 대한 분노는 재일동포들에게 심각한 위협으로 표출되고 있습니다. 남한 사람들의 상상을 초월할 정도라고 합니다.

‘공격하자던가 경제제재를 가하자’는 여론이 많았다고합니다.

이러한 전쟁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그 날을 평화운동의 날로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2003년에는 917정상회담의 1주년 행사인 ‘어깨동무행사’를 펼쳤습니다.

북일수교를 요구하는 서명운동하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