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북한의 연평도 공격을 강력 규탄하며, 조속한 평화 회복을 촉구한다


북한이 11월 23일 연평도를 공격해 남한 측 장병 2명과 민간인 2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부상을 입는 충격적이고 경악할 만한 사태가 발생했다. 우리는 먼저 불의의 공격으로 목숨을 잃은 분들과 유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하고 부상자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




<북한은 남한 측이 먼저 북한 측 영해에 포격을 가해 자위적 조치를 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북한이 주장하는 해상군사분계선은 일방적으로 선포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 무엇보다도 이를 근거로 북한도 인정한 남한의 영토를, 그것도 민간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지역에 포격을 가한 것은 어떠한 명분이나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공격적이고 반평화적인 행위이다. 이에 우리는 북한의 연평도 공격을 강력히 규탄하면서, 북한이 이번 사태에 대한 사죄와 책임자에 대한 합당한 조치, 그리고 재발방지 약속 등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우리는 또한 이번 사태를 거치면서 한반도 위기가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현실에 강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당장 한미 양국은 핵항모 조지워싱턴호까지 동원해 28일부터 서해에서 대규모의 무력시위를 벌일 예정이다. 또한 남한 정부는 서해 지역에 대대적인 전력증강을 추진하는 한편, 교전 규칙도 전면 개정하기로 했다. 북한에 대한 군사적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대북 심리전 재개도 검토 중이다. 이 경우 무장갈등이 서해상뿐만 아니라 DMZ로 확대될 수도 있다. 북한 역시 강력한 보복과 응징 의지를 천명하고 있어, 한반도는 그야말로 일촉즉발의 위기 상태로 치닫고 있다. 이에 우리는 한반도 긴장을 조성하고 추가적인 무력 충돌 및 확전을 야기할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





끝으로 우리는 남북한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 당사자들이 갈등과 분쟁의 구조적인 원인을 제거하고 평화를 정착시킬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 마련에 힘써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 이번 사태의 직접적이고도 1차적인 책임은 분명 북한에게 있다. 이와 함께 불안한 정전상태의 지속, 북방한계선(NLL)을 둘러싼 갈등 격화, 한반도 핵문제 및 남북관계의 악화, 남북 양측의 군사적 준비태세 강화 및 이에 따른 군사적 긴장 고조 등도 이번 사태를 야기한 구조적이고 배경적인 원인들이다. 우리는 무력충돌 방지 및 평화 회복과 증진을 위해서는 이러한 문제들의 해결이 더욱 시급해졌다고 믿는다. 이에 우리는 남북 양측이 조속히 회담을 개최해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0. 11. 26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1.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1월 25일 12시 ‘연평도 공격에 관한 시민단체 긴급대책회의’를 소집, 논의를 통하여 ‘북한의 연평도 공격을  강력히 규탄하며 조속한 평화 회복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였습니다.
2.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http://www.civilnet.net)는 전국 450여 시민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시민단체의 상설적 연대기구입니다.
3. KYC(한국청년연합)는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단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