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장’인가, ‘도박장’인가. 화상경마장을 두고 마사회와 순천시민들의 대결이 다시 시작되었다.

순천화상경마도박장 설치반대를 위한 순천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지난 27일 오후 7시 순천시청 앞 광장에서 200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3차 투쟁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투쟁선포식에는 서희원 동부지역사회연구소 이사장, 박동수 순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하여 통장 대표들과 일반 시민, 학생들까지 참석했다. 이들은 투쟁선언식과 경마화염식에 이어 시가행진까지 벌였다.

지난 2004년 초부터 시작된 순천시민들의 화상경마장 반대운동은 벌써 3년째로 접어들고 있지만, 시민들의 의지와는 전혀 반대로 추진되고 있다. 이번 투쟁식과 함께 앞으로 어떤 결말을 낼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한국마사회(회장 이우재)는 지난해 6조1710여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순수익만 2340여억원을 기록했다. 이렇게 많은 수익 중에 40%인 1천여억원을 이익준비금, 경마사업확장적립금 등의 명목으로 사내유보시켰다. 이 사내유보금을 제외한 1400여억원은 특별적립금으로 이중 80%가 축산발전기금이고, 나머지 20%가 농어촌복지사업에 사용되고 있다. 2005년에만 200여억원이 농어촌복지사업에 사용되었는데, 전액 출자한 농촌희망재단에 출연하여 농어촌자녀장학사업과 농어촌복지증진사업에 사용되고 있다.

‘생명과 사랑의 공익기업’이란 슬로건을 내세운 마사회가 운영하는 ‘야외경마장’은 현재 과천경마장을 비롯하여 제주, 부산경남 등 3곳이다. 주말이면 ‘가족, 연인과 즐기는 오락’이라는 마사회 측의 이미지를 그런 대로 실현할 수 있다.

하지만 ‘장외발매소(화상경마장)’는 그런 이미지와 다르다는 것이 일반적인 여론이다. 화상경마장을 가본 경험자라면 매주 금, 토, 일요일에 ‘꾼들이 집합하는 도박장’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는 것을 쉽게 느끼게 된다.

‘마사회지점’으로 통하는 장외발매소는 서울 13곳, 경기 9곳, 인천 3곳 등 32곳에 이르고 있다. 수도권과 부산(2곳)을 제외하고 대전, 천안, 대구, 창원, 광주 등 주로 대도시에 각각 1곳씩의 장외발매소를 설치해두고 있다. 이들 도시는 모두 인구 50만 이상 되는 대도시로 충분한 시장성을 보장하고 있는 곳이다. 쉽게 말해 ‘꾼들’이 모일만한 충분한 여건을 갖추고 있는 셈이다.

광역도시를 제외하고 천안과 창원시의 인구가 50만명을 넘지만, 그 절반 밖에 되지 않는 순천시(27만)에 장외발매소를 설치하려는 마사회의 목적은 무엇인가.

마사회 입장에서 보면 이들 장외발매소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다. 이들 장외발매소가 기록한 매출액이 4조원을 넘고 있다. 전체 경마매출액의 3분의2가 장외발매소, 즉 ‘화상경마장’에서 얻어지는 매출액이다.

마사회의 계획은 2006년까지 화상경마장을 총 48개로 확장하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강원도 원주시는 시와 시민들이 모두 반대하여 화상경마장 설치에 실패했다.

이번에 밀어붙이는 순천 화상경마장은 33번째 지점에 해당된다. 그러나 순천시 인구만을 대상으로 한다면 이렇게 무모하게 밀어붙이지는 못할 것이다. 인근 광양, 여수를 포함시켜 쉽게 50만 이상의 대도시 여건을 갖추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결국 순천의 장외발매소는 순천시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여수, 광양은 물론 구례, 고흥, 보성, 나아가 경남 서부지역까지도 큰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사항이다. 그래서 경남서부지역 시민단체까지 나서 장외발매소 설치 반대에 동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