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日 침탈 야욕 분쇄” 한목소리 규탄

“전국민 힘 모아 분쇄를”

일본 정부가 14일 새 중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 영유권을 명기키로 했다고 우리 정부에 통보한 것에 대해 대구·경북 각계 인사들은 “그동안 진행돼오던 일본의 독도 도발이 극에 달했다”고 규탄하면서 “일본의 독도 침탈 야욕을 분쇄키 위해 전 국민이 힘을 합쳐 슬기롭게 대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정윤열 울릉군수= 독도는 역사적·지리적·실효적으로 명백한 우리땅이다. 일본 정부가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신학습지도요령해설서에 독도는 일본영토라고 영유권을 명기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들을 기만하는 행위로 유감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우리 울릉군은 독도가 일본영토라고 중학교 사회교과서에 명기를 시도하는 행위에 대해 즉각 철회를 촉구한다.

▲이인순 정신대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 사무국장= 한국과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다. 이번 사태는 동북아시아내에서 과거사 청산이 제대로 되지 않아 수십년 동안 쌓였던 문제들이 터져나온 것이다. 일본은 경제발전만 했을 뿐 역사 인식이 부족하다. 일본이 과거사를 청산하지 않는 이상 충돌은 계속될 것이다. 한국정부도 그동안의 태도에 대해 반성할 게 많다.

▲김동렬 대구KYC 사무처장= 이번에 터져나온 문제는 그동안 파편화된 독도 침탈 야욕이 본격적으로 빚어낸 결과물로 봐도 무방하다. 일본은 갈수록 우경화되고 있고 향후에 그 정도는 더 심해질 것이다. 우리의 과거사 문제에 대한 미온적 대처는 일본정부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시민단체 중심으로 논의됐던 독도에 대한 문제를 전 국민차원에서 논의하는 장을 만들어야 한다.

▲문화기획자 김준우씨=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일본측은 자국의 어린 세대들까지 속이고, 세뇌시켜 독도영유권을 우기겠다는 어처구니 없는 발상을 하고 있다. 우리 정부가 지금 이 문제를 강하게 제기해 바로잡지 않는다면 왜곡된 역사를 보고 배우며 자란 일본 어린 세대들이 기성세대가 되는 20~30년 후에는 더욱 심각한 외교마찰로 이어질 것이다.

▲최환 금오공대 총장= 우리 국민은 누구든지 일본이 독도를 자기네 영토라고 주장하는 것을 어불성설로 알고 있다. 일본이 이런 주장을 다시 못하게 하려면 국력이 일본보다 앞서야 한다. 국제사회에서 힘이 약한 나라는 역사적 증거를 내세우는 등 온갖 방법을 동원해도 강대국을 이길 대책이 없다. 독도 영유권 문제는 정부에만 맡겨서 안 되며, 이번 기회에 우리 국민이 국가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스스로 생각해봐야 한다.

▲최영만 포항시의회 의장= 일본이 아무리 우겨도 역사적으로 독도는 태극기가 펄럭이고 있는 곳이다. 일본측은 우리나라의 정권이 바뀔 때마다 독도 영유권 문제를 거론하고 있는데 이는 아마도 자존심 때문으로 본다. 앞으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정부 차원의 강력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으로 포항시의회 차원에서도 대응책을 찾아 보겠다.

▲김근환 한국자유총연맹 안동시지부장= 일본이 지구촌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을 왜곡하고 후세를 양성시키는 중등교과서에까지 게재하려는 것는 자신들을 국제적으로 망신시키는 처사에 불과하다. 정부는 매스컴을 이용해 국제사회에 역사를 왜곡시키는 일본의 처사를 두고 볼 것이 아니라 국제기구를 통해 문서화시키고 한국 국민 앞에 정중하게 사과시켜야 한다.

———영남일보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