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 바로가기

사회단체 보조금 개정 촉구

사회단체보조금조례 제·개정을 위해 공동 활동하고 있는 대구지역 10개 시민사회단체는 30일 “정액보조상한액 규정이 폐지된 이후에도 자치단체들이 관변단체로 지칭되는 정액보조단체에 집중적으로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히고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대구여성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정부가 정한 정액보조금을 매년 지원받아온 자유총연맹 등 정액보조 13개 단체들은 연간 27억여원씩 3년간 총 68억여원을 보조받았다”면서 “이들 단체 중 새마을운동단체, 바르게살기운동단체, 자유총연맹 등 별도의 법률에 의해 설립된 3단체의 경우, 정액보조지원금의 60%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04-11-30 12:00:07 입력/최기영기자 dujjok@yeongna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