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폭 피해자 단체 회원들이 ‘원폭피해자 대책 마련과 이미 발의된 관련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요구하며 국가인권위 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이들 단체 회원 40여 명은 19일

오전 국가인권위 11층 배움터를 점거한 뒤 “정부와 정치권 차원의 성의 있는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점거농성은 무기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원폭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정부가 단 한번도 대책을 마련한 전례가 없으며

정부의 이러한 태도는 원폭피해자 문제를 개인의 문제로 국한하는 명백한 인권유린 행위”라며 “이번 점거농성을 시작으로 대규모 집회도 계획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성명서를 통해 “한국에 귀환한 원폭피해자 수는

2만3000여 명이지만 이 중 생존자 수는 현재 2300여 명에 불과하며 평균연령은 72세”라며 “이들은 현재 한국정부로부터 어떠한 보상과

지원도 받지 못한 채 고령과 질병으로 인해 매년 100여 명이 사망하고 있고, 이들의 후손 또한 원인 모를 질병과 빈곤으로 인해 생계유지가

곤란하거나 원폭후유증의 두려움에 시달리는 등 고통이 대물림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src=”http://www.pressian.com/images/2005/10/19/40051019093238.JPG”

border=0>
19일 오전 국가인권위원회 점거농성에 돌입한 40여명의 원폭 피해자들은 국회가 원폭피해자

구제법률안을 통과시키기 전까지 무기한 농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프레시안

  이들은 이어 “반세기가 넘도록 강요받은 고통의 삶 끝에 재작년 8월 원폭피해자에 대한 제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했고 올해는 ‘한국인 원폭피해자 진상규명과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을 입법청원했지만, 진정서에 대해서는 2년이 넘도록 소식이 없고 입법청원한 특별법도 통과 여부가 매우 불확실한 상황”이라고

‘농성 이유’를 설명했돌입한 40여명의 원폭 피해자들은 국회가 원폭피해자

구제법률안을 통과시키기 전까지 무기한 농성을 이어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