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ref=”http://www.ohmynews.com/articleview/article_view.asp?menu=c10300&no=209321&rel_no=1″>을사조약

체결된 비운의 장소를 ‘놀이터’로 만들자고?
[공청회] 유료주차장으로 방치된 덕수궁 중명전 활용방안 놓고 공방
이민정 기자 href=”mailto:wieimmer98@hotmail.com”>wieimmer98@hotmail.com

 




























src=”http://image.ohmynews.com/down/images/1/sowhat2_209321_1[278711].jpg”

width=”100%”>
style=”FONT-SIZE: 9pt; LINE-HEIGHT: 130%”>▲ 민족정기의원모임은 1일 오후 국회 도서관

소강당에서 `근대문화유산(중명전을 중심으로) 보존과 활용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style=”FONT-SIZE: 9pt; LINE-HEIGHT: 120%”>
ⓒ2005 오마이뉴스 이종호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된 비운의 장소인 덕수궁

중명전이 해방 60주년을 맞아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고종이 외교사절단을 접견하고 연회장으로 이용했던 중명전은 1983년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관리됐다.

하지만 중명전의 리모델링 방식을 두고 문화관광부와 시민사회가 마찰을 빚고 있다. 최근

민족문제연구소는 중명전을 친일파 행적에 관한 기록을 전시하는 ‘일제침략역사사료관’으로 설립하자고 주장한 반면 중명전을 관리하고 있는

문화관광부는 ‘문화예술체험관’ 등을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족정기를 세우는 국회의원모임, 문화연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등이 1일 국회도서관 소강당에서 개최한 근대문화유산 활용 공청회에서는 중명전 활용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서울 중구 정동에 위치한 중명전은 덕수궁 별채로, 현재 문광부 소속 정동극장이 소유하고

있다. 서울시는 최근 6억여원의 비용을 들여 중명전을 근현대 건축양식자료관, 문화예술체험관, 공연홍보전시관 등으로 개보수할 계획을

발표했다.

“부정적 유산도 역사로 남겨야”

공청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이같은 서울시 계획에

대해 “문화재를 놀이공간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중명전을 역사사료관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발제를 맡은

황평우 문화연대 문화유산위원회 위원장은 “중명전과 같이 역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유물이라도 기록으로 남겨야 한다”며 “중명전에는

현재 역사적, 건축사적 기록이 남아 있기 때문에 역사적 사실이나 사료를 전시하고 연구하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황 위원장은 “현재 중명전 마당은 유료주차장으로 변했고 개인사무실로 사용된 흔적이 곳곳에 나뒹굴고 있다”며

“관리상태가 엉망 그 자체”라고 서울시의 관리 소홀을 지적했다.

천준호 우리궁궐길라잡이 대표는 “중명전을 하나의 단독

건물로 볼 것이 아니라 덕수궁 별채로 복권계획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일제침략기 ‘근대사의 기록방’이 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명전은 궁궐 내에 세워진 최초의 서양식 건물

중명전의 소유자(문광부 산하

정동극장)와 관리자(서울시 문화재위원회)가 달라 구조 변경이 원활하게 되지 않는데 대한 시민단체의 불만도 제기됐다.



황평우 위원장은 “문화재청이 관리 주체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고, 천준호 대표는 “새로운 관리주체가 필요하다며

‘경운궁관리사무소’를 만들어 덕수궁 복원사업에 중명전을 포함시켜 제대로 복원하자”고 주장했다.

김삼웅 독립기념관 관장은

“중명전을 을사조약이 맺어진 비운의 장소로 알고 있지만, 조금 더 캐보면 역사적 의미가 풍부하다”면서 “1900년에 러시아 건축가가

지었고 궁궐 내에 지은 서양식 건축물로는 최초”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같은 문제제기에 대해 김영산 문화관광부

기초예술과장은 “복원 사업이 1∼2년 정도 걸리는데 예산을 확보하기가 힘들다”며 “올해는 지붕공사만 해서 6억여원의 비용이 필요하지만

전체를 보수할 경우 25억여원이 필요하다”고 예산 부족을 토로했다.

김 과장은 중명전 리모델링이 ‘밀실 계획’이라는

시민단체의 비난에 대해 “서울시 문화재위원회와 협의해서 안을 마련했다”며 “단순히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는 박제된 공간이 아닌 시민들의

살아있는 문화체험공간으로 만들자는 취지에서 계획을 세웠다”고 해명했다.

이외에도 중면전 활용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는데 전명혁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책임연구원은 “영구보존기록물을 열람할 수 있는 역사자료관인 ‘아카이브즈’로 리모델링하자”고

말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민족정기를세우는국회의원모임 소속 정세균 원내대표를 비롯 김희선·정청래·강창일·우상호 열린우리당

의원 등이 참석했다.

























src=”http://image.ohmynews.com/down/images/1/sowhat2_209321_1[278710].jpg”

width=”100%”>
style=”FONT-SIZE: 9pt; LINE-HEIGHT: 130%”>
style=”FONT-SIZE: 9pt; LINE-HEIGHT: 120%”>
ⓒ2005 오마이뉴스

이종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