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중단과 한강되살리기!  친환경 무상급식 전면 도입!
좋은 일자리 확대!  광장을 시민품으로!

시민사회단체, 노회찬⁃한명숙 서울시장 후보와 정책협약 체결


오늘(5/27), 서울광장에서 2010유권자희망연대는 국민주권운동본부와 공동으로 9시 30분, 민주당 한명숙 서울시장 후보와 10시 20분, 진보신당 노회찬 서울시장 후보와 차례로 정책협약식을 개최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국 35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2010유권자희망연대는 지난 3월 24일 출범식에서  ‘4대강 사업 반대’, ‘친환경 무상급식 도입’,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 ‘지방자치 혁신’을 중심으로 각 후보들이 유권자들의 정책제안을 수용하고, 당선 이후 이행까지를 약속하는 정책협약을 추진하기로 결의한 바 있습니다.

발족이후 유권자연대에 참여한 서울소재 단체들은 지난 4년간의 주거, 복지, 환경, 고용, 행정·거버넌스, 광장 정책 등 주요 분야에 대한 서울시정 평가 작업을 진행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각 분야별 정책제안을 마련했습니다.

유권자연대는 5월 6일 정책협약안의 핵심 방향을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참여민주주의 확대’로 설정하고, 유권자연대의 활동 목표인 ‘4대강 사업 반대’, ‘친환경무상급식 실시’에 동의하는 서울시장 후보들과 정책협약을 추진할 것을 결정했습니다.
유권자연대와 국민주권운동본부가 ‘4대강 사업 반대’, ‘친환경무상급식 실시’에 동의하는 진보신당 노회찬 서울시장 후보, 민주당 한명숙 서울시장 후보에게 제안한 정책협약안은 △4대강 사업 중단과 한강 되살리기, △친환경 무상급식 전면 도입, △좋은 일자리 확대, △광장을 시민품으로 등 ‘4대 핵심과제’를 비롯하여, 아동과 부모, 청년·대학생, 노동자, 어르신, 중소상공인 등의 ‘대상별 정책과제’, 교육, 주거, 여성, 주민참여 등 ‘분야별 정책과제’ 총 71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노회찬 후보는 시민단체들의 정책제안 중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민간부문 정규직 전환 지원’, ‘공공보육시설 1,500개 확충’ 등 보다 진전된 안을 제안하여 시민단체가 이를 수용하였고, 노회찬 후보와의 정책협약안에 반영하였습니다)

오늘 협약식은 학부모, 노동자, 중소상공인, 청년, 여성 등 각계를 대표하여 시민참가자가  정책제안사항을 발표하고, 후보자는 정책제안에 합의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해 공동 협력할 것을 약속하는 협약식 체결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 협약안의 상세 내용은 아래 기사와 첨부된 협약서를 참조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