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rder=0> src=”http://www.jungto.org/jiyul/images/jiyul01_02.gif” width=145

border=0> src=”http://www.jungto.org/jiyul/images/jiyul01_03.gif” width=146

border=0> src=”http://www.jungto.org/jiyul/images/jiyul01_04.gif” width=170

border=0>

 

 노무현대통령께 드리는 호소문

   지율스님을 살려주세요!





무현 대통령님!



지율스님을 제발 좀 살려주세요.












자신의 몸을 한알의 밀알로 심어





보이고 보이지 않는 천성산(千聖山의) 뭇 생명(生命)을 살리고자 하는





지율스님을 살려주세요.





지율스님은 죽을 수 밖에 없다고 하지만





지율스님은 죽고 싶지 않아요. 천성산의 뭇 생명들과 더불어 살고 싶어요





살고 싶어요.












천성산(千聖山)은





활성단층지대라 터널을 뚫었을 때 붕괴 위험이 있다고 하는데,





지하수와 계곡수가 누출될 위험도 있다는데,





그래서 공사하기 전에





부족하지만 3개월만이라도 환경에 대한 전문가 공동조사를 한번 제대로 해달라는데,





공사 중 붕괴위험이 있다니까, 조사기간만이라도 발파공사만 중지해 달라는데,





그것이 그렇게도 어려운 일입니까?












지율스님이 주장하지 않더라도





부실한 환경영향평가를 다시 해보는 것은





당연히 철도공단이, 당연히 정부가 해야할 일은 아닌지요.!





3개월 공사하면 200m 뚫는다는데, 16.2Km 터널공사에 200m가 그렇게 급한가요?





5년 공사기간에 3개월이 그렇게 불가능한가요?












눈물을 흘리며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이곳 저곳에 빌고 다녔지만,





모두들 “정말 안타깝네요. 그러나 안 되는 것은 안 되는 것입니다.”





한결 같은 대답입니다.





아무도 들어내 놓고 말하지는 않지만, 지율스님은 죽는 길 밖에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도 이렇게 마음이 아픕니다.





우리는 이렇게 밖에 할 수 없는가?












노무현 대통령님!





이것이 이 시대(時代)의 한계(限界)인가요?





지율스님의 여윈 얼굴을 쳐다보고 있으면





느껴지지 않는 맥박을 잡고 있으면





자꾸 눈물만 납니다.





지율스님이 살아난다면





그것은 기적(奇蹟)입니다.





지금 기적(奇蹟)을 만들 수 있는 분은





노무현 대통령(大統領)님, 오직 당신뿐입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이 간절한 기도(祈禱)에 응답(應答)해 주십시오.





기적(奇蹟)이 일어나게 해 주십시오.





눈물로 호소(呼訴) 드립니다.














==>

대통령에

보내는 호소문 서명 동참하기







2005년 2월 1일


지율스님과 생명평화를 위한 종교인 참회기도 추진위원회

전교조, 도롱뇽의 친구들, 정토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