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정국, 대구 시민단체 ‘두 흐름’

대구 7개 단체 ‘대선 대구시민연대’ 창립 준비

..’특정후보 공개지지’ 움직임도

오는 12월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면서, 대구지역 시민단체가 ‘정책검증’과 ‘특정후보 지지’라는 두 흐름을 보이고 있다. 정책검증과 유권자운동을 내 건 ‘대선시민연대’가 대구에서도 추진되는 반면, 지역의 정책.공약 검증 영향력이 적은 대선정국의 특성을 감안해, ‘특정후보 공개지지’ 움직임도 일고 있다.

먼저, 지난 달 30일 전국 351개 시민단체가 ‘2007 대선시민연대’를 출범한데 이어, 대구지역 시민단체들도 오는 10월 중순쯤 ‘대선 대구시민연대’를 꾸려 유권자 운동에 나선다.

대구참여연대을 비롯한 대구지역 7개 시민단체는 19일 모임을 갖고, 오는 10월 중순쯤 ‘2007대선 대구시민연대’를 꾸리기로 하고 본격적인 출범 준비에 들어갔다. 이 준비모임에는 YMCA. 대구KYC, 대구여성의전화, 대구여성회,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DPI(장애인연맹)을 비롯한 7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2007 대선 대구시민연대’, 정책검증과 유권자운동…효과는?

준비모임 실무를 맡고 있는 대구참여연대 강금수(40) 사무처장은, “대선 대구시민연대는 특정정당이나 후보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 각 후보의 정책을 따져보고 지역 시민단체가 요구하는 공약을 제시하는 정책검증과 유권자운동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각 단체 지향에 맞는 대선 의제를 찾는 한편, 유권자들이 선거에 참여할 수 있는 캠페인이나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지역의 다른 시민단체에 대해서도 ‘대선시민연대’를 제안해 참여 폭을 넓히기로 했다.

그러나, 이런 ‘유권자운동’이 대선 정국에서 얼마나 효과를 볼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지방선거와 달리, ‘대통령 선거’는 전국적인 이슈에 묻혀 지역 공약을 따지기 쉽지 않고 그 영향력도 적기 때문이다. 특히, 지역 시민단체가 어떤 정책을 제안하거나 공약을 비판하더라도 ‘대선 정국’에서는 눈길 받기가 쉽지 않다.

강금수 사무처장은 “각 지역별 대선시민연대의 주요 의제나 비판 내용은 전국 대선시민연대가 취합해 발표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러나, 현실적으로 선거 국면에 큰 영향력 미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다만,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경부운하’는 전국 시민단체들이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크다”고 강 처장은 말했다.

‘특정후보 공개지지’…시민단체 중립성은?

이같은 ‘대선시민연대’와 별도로, 일부 시민단체 활동가를 중심으로 ‘특정후보 공개지지’ 움직임도 있다.

대구환경운동연합 문창식 운영위원장은 “시민단체가 대선시민연대를 꾸려 정책검증과 유권자운동을 벌이는 게 필요하지만, 대선의 특성상 지역에서 이런 운동은 한계가 있다”면서 “시민운동가 개개인이 단체 지향에 맞는 후보를 공개지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런 공개지지가 소속 시민단체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신중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은 “개인적으로, 환경파괴 우려가 큰 ‘경부운하’를 공약으로 내 건 이명박 후보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갖고 있는 반면, 친환경적인 정책과 비정규직 보호와 노사화합을 통한 기업경영을 내 건 문국현 후보에 친밀감이 든다”고 속내를 전했다.

대구KYC 대표를 지낸 주선국씨도 문 위원장과 함께 ‘문국현 지지’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다.

‘대선 정국’, 대구 시민단체 선택은?

그러나, 이처럼 시민단체 출신이나 현직 활동가가 ‘특정후보 공개지지’에 나설 경우, ‘중립’ 입장으로 정책검증과 유권자운동을 벌일 ‘대선시민연대’의 중립성에 부담이 될 수도 있다. 때문에, 현직 상근활동가 보다 학계를 비롯한 각계 전문가나 단체 회원을 중심으로 ‘공개지지’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정책적으로 거리가 먼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와 당내 경선조차 ‘동원 논란’으로 실망을 주고 있는 대통합민주신당. 시민단체의 지지가 어느 쪽으로 쏠리기 어렵다는 게 대체적인 생각이다. 민주노동당은 정책적으로 가깝지만 ‘당선 가능성’ 측면에서 내놓고 지지하기 쉽지 않다. 여기에, 시민단체의 ‘정치중립’이란 잣대도 적잖은 부담이다.

또, “대선 정국에 유권자운동이 통하겠느냐”는 생각과 “그렇다고 대선정국에서 아무 것도 안할 수는 없지 않느냐”는 생각이 엇갈리고 있다. 그래서 “특정후보 공개지지”라는 말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2007대선, 지역 시민단체가 어떤 방향으로 어떤 활동을 펼칠 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글.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 pn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