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1월..대선, 대구 시민운동은?

문창식, 서울 ‘문 캠프’로…13개 단체, ‘나쁜 공약’ 설문, <대선연대> ‘논의 중’

대구환경운동연합 문창식 운영위원장이 오늘(11.1) 오후 서울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KTX 안에서 전화를 받은 문 위원장은 “그동안 고민이 많았는데..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운영위원장’ 자리를 내놨다. 지난 10여년 간 이어 온 시민운동을 사실상 떠나는 길이다.

마음이 어떨까?

“그동안 해 온 시민운동의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며 걱정하는 사람들, 이제는 시민운동의 벽을 넘어야 한다는 격려의 말을 많이 들었다. 시민운동가로서 정치권에 몸음 담는데 따른 개인적 유.불리에 개의치 않는다. 시민운동의 가치를 반영해 대선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생각했다”

왜 문국현인가?

“그동안 환경운동은 개발이나 경제와 분리돼 있었다. 환경 따로, 개발.경제 따로였다. 문국현 후보는 기업인으로 경제를 하면서 환경의 가치를 종합적으로 실천하고 있다고 본다. 지속가능한 사회, 환경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후보라고 믿는다”

문 위원장은 ‘문국현 선대본’에서 시민사회 연대나 환경정책 쪽의 일을 맡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10월 중순, 일찌감치 문국현 후보 ‘공개지지’를 선언하고 시민운동과 대선 참여 사이에서 고민해 왔다.

오는 12월 19일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가 50일도 채 남지 않은 지금, 대구 시민단체는 문 위원장처럼 특정 후보를 ‘공개지지’하는 개개인과, ‘대선 대구시민연대’를 추진하는 13개 단체가 제 나름의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전형수 공동대표와 평화통일대구시민연대 김두현 사무처장, KYC 주선국 전 대표를 비롯한 시민운동가 10여명이 지난 10월 18일 ‘문국현 공개지지 선언’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소속 단체의 입장과 관계없이 ‘개인적 지지’라고 밝혔다.

반면, 이같은 ‘특정후보 지지’와 달리 ‘정책.공약 검증’을 내건 <대선 대구시민연대>도 추진되고 있다.

대구참여연대와 대구환경운동연합, 대구KYC, 대구DPI, 대구여성회, 대구여성의전화, 대구참학, 대구YMCA를 비롯한 13개 시민단체는 지난 9월부터 <대선 대구시민연대 준비위원회>이름으로 회의를 이어가고 있다. 특정 정당.후보에 대한 지지가 아닌 후보들의 정책.공약을 검증한다는 취지로 구체적인 활동 계획을 짜고 있다. 이들 단체는 전국 380여개 단체로 구성된 <대선시민연대>에 모두 소속돼 있다.

때문에, <대선시민연대>가 11월 1일부터 시작한 ‘나쁜 공약 유권자 설문조사’를 대구에서도 우선 실시할 계획이다. ‘유권자 설문조사’는 ▶경부운하 ▶특성화고 ▶금산분리 폐지 ▶ 유류세 인하를 비롯한 4가지 ‘나쁜 공약 후보’를 내걸고 전국 시민단체 회원들을 중심으로 의견을 모은 뒤 ‘나쁜 공약 철회운동’을 하게 된다.

대선시민연대 정영철 운영팀장은 “전국에서 10만명 정도가 설문조사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에서는 대구참여연대 회원 1천명가량을 비롯해 각 단체 회원 조사와 함께, 비회원 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거리 설문조사’도 검토하고 있다.

대구 대선시민연대 준비위원회는 또, 환경.장애.여성을 비롯해 각 단체별로 후보들의 공약을 검토하거나 정책을 제시하는 한편, 각 후보측 정책담당자가 참여하는 ‘토론회’와 ‘유권자 목소리 이어가기’ 같은 자체 프로그램을 지역 언론사와 함께 추진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그러나, 대선시민연대를 논의한 지 두달이 다되도록 ‘출범 일정’이나 구체적 실천 방안을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

대구참여연대 강금수 사무처장은 “예전처럼 <대선시민연대>라는 별도의 조직을 중심으로 활동할 지, 아니면 각 단체별로 정책이나 프로그램을 운영할 지 결정되지 않아 출범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오는 11월 5일 회의에서는 가닥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KYC 김동렬 사무처장은 “무엇보다 우리 지역에서 우리 단체들의 할 일이 있어야 한다”면서 “전국 단체가 차려놓은 밥상에 숟가락 하나 올리듯 전국 사업만 받아안을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현실적으로 대선연대에 참여하는 지역단체가 적은데다, 대선의 특성상 지역에서 이슈를 만들기 쉽지 않은 것 역시 풀어야 할 숙제”라며 어려움을 전했다.

두 사무처장의 말에는 ‘예전처럼 그냥 전국 사업을 따라가서는 안된다’는 인식이 깔려있다.

또, 의미있는 시민운동을 위해서는, 당장의 ‘조직 출범’보다 각 단체가 할 수 있는 ‘실질적인 프로그램’이 중요하다는 말이다.

벌써 11월, 채 50일도 남지 않은 2007 대선.

정치권과 후보들의 발빠른 행보에 지역 시민단체가 어떤 화두를 던질 지 아직은 지켜봐야 할 것 같다.

글. 평화뉴스 유지웅 기자 pnnews@pn.or.kr / pn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