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보내기 아쉽다는 회원들이 너무 많아…

조출하지만 송년모임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2004년 한해동안 여러가지 활동을 통해 KYC와 함께 했던 정겨운 회원님들 한자리에 모이니 역시 기쁘네요.

공식적인 술자리가 끝나고도 사무치는 아쉬움에 분야별 모임을 또 했다는 후문이 있던데 다들 잘 들어가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