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기운이 만연한 가운데 회원들하고 수원의 젖줄인 광교산에 다녀왔다.

많은 회원들이 참여를 했고 새로운 대표단들과의 화합의 장을 이룬 날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