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64496387.hwp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
6월항쟁계승 민주주의수호 청년선언문(안) >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7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31px; FONT-FAMILY: ‘휴먼고딕’; TEXT-ALIGN: center”>size=6>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7px; COLOR: #000000; LINE-HEIGHT: 31px; FONT-FAMILY: ‘휴먼고딕’; TEXT-ALIGN: center”>민주개혁의
완성 그 순간까지 우리의 발걸음은 계속된다



style=”FONT-SIZE: 16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9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size=6>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6px;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
6월의 정신으로 또다시 저항의 거리에 서며 –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지난
3월 12일은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합법을 가장한 의회권력의 뻔뻔한 테러로 난자당한 날이었다. 대통령 탄핵안 가결 처리를 반대하는 국민 다수의
입장은 그들에게 참고사항조차 되지 못했다. 날센 칼을 뽑아든 그들에게 민심과 나라의 운명은 안중에 없었고, 오로지 정략의 관철과 감정의 해소만이
있을 뿐이었다. 결국 그들의 파렴치한 행위는 국민들의 피와 땀으로 일궈낸 민주주의의 이행 역사에 다시 적신호를 켜고 말았다.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그래서
우리들의 마음은 너무 서글프기만 했다. 엄혹한 독재 하에서 청춘을 바쳐가며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의의 숭고한 가치가, 6월민주항쟁을 통해서
국민과 함께 키워왔던 참여공동체의 시대정신이 이미 국민으로부터 사망선고를 받은 바 다름없는 잔여임기 두 달짜리 국회에 의해 송두리째 뽑힌 현실이
도무지 납득되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들의 눈에는 자꾸 눈물이 맺혔다. 신군부에게 국권을 찬탈당하고 광주학살에 몸서리쳤던 그 슬픔이, 수많은
생명을 민주주의 제단에 바치면서 되삼켰던 그 울분이 되살아났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들에게 “도대체 당신들이 한 짓이 무엇인지 알고나
있느냐?”라고 묻고 싶었다.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사실
우리는 87년 6월항쟁을 기점으로 절차적 민주주의가 이행되고 권위주의 질서가 청산되는 것을 지켜보면서, 다시는 민주수호의 이름으로 거리에 나설
일이 없을 줄로만 믿었다. 그건 우리 사회의 시민의식과 민주주의 역량이 그만큼 성숙했다고 확고히 믿었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대다수의 우리는
민주화세대로서의 자긍심을 가슴 깊이 간직한 채 치열한 생활전선을 꿋꿋하게 지켜왔다. 하지만 우리의 이 소박하고 상식적인 소망이 후안무치한 그들에
의해 산산히 부서진 작금의 현실에서, 우리는 다시금 87년 6월항쟁의 참여정신을 되새기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민주개혁의 과제가 완수되는 그
순간까지 긴장과 저항의 고비를 늦출 수 없음을 새삼 확인한 것이다.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우리는
이번 대통령 탄핵이 의회쿠데타를 통한 권력찬탈의 기도이자 이 사회의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명백히 규정한다. 또한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하는 국회가 오히려 민의와 정면 배치되는 정략적 행위를 일삼았으니 그 존립근거가 상실되었음을 천명한다. 따라서 국회는 탄핵 결정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철회 조치를 시급히 취한 후에 스스로 해산하는 것이 마땅하다. 하지만 뻔뻔스런 의회권력은 자기합리화의 도그마에 빠져서 언론을
탓하고 배후조종을 운운하기에만 급급하다. 권력을 찬탈하고 남용했던 군부독재의 말로가 그랬던 것처럼 이제 그들에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일만
남아있을 뿐이다.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우리는
민의에 따른 헌법재판소의 신속하고도 명쾌한 결정도 중요하고 선거참여를 통한 정치개혁의 전기를 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 그렇지만 그 끝은
어디까지나 미완성의 6월항쟁을 이번 기회에 마무리하는 일이다. 이번 탄핵정국이 의회권력의 무모한 횡포에서 비롯되었지만, 역사는 우리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제공한 셈이다. 따라서 우리는 작금의 상황을 6월항쟁의 성과를 지켜내고 수구냉전부패세력을 단호히 청산함으로써 민주개혁의 대장정을
완수하기 위한 제2의 시민항쟁의 불씨를 계속 지펴나가야 한다.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18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이에
6월민주항쟁에 참여한 우리 3040세대와 민주화운동의 세례를 받은 우리 2030세대는 이번 선언을 계기로 탄핵무효의 순간까지 서울 및 각 지역의
촛불행사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것이며, 직장과 가정에서도 탄핵무효를 위한 범국민서명운동을 벌여나가고자 한다. 우리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다음과
같은 주장을 국민들과 정치권에 전해나갈 것이다.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민심을
외면한 16대국회는 국민에게 사죄하고 대통령 탄핵안을 즉각 철회하라!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청년세대 앞장서서 6월항쟁정신 계승하여 민주주의 수호하자!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4·15 총선 참여하여 부패수구정치세력 심판하자!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13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justify”>



style=”FONT-SIZE: 16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9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style=”FONT-SIZE: 16px; COLOR: #000000; LINE-HEIGHT: 29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2004년
3월 25일(목)



style=”FONT-SIZE: 15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style=”FONT-SIZE: 15px; COLOR: #000000; LINE-HEIGHT: 26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



style=”FONT-SIZE: 17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31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style=”FONT-WEIGHT: bold; FONT-SIZE: 17px; COLOR: #000000; LINE-HEIGHT: 31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6월항쟁계승
민주주의수호 청년선언 참가자 일동



style=”FONT-SIZE: 17px; MARGIN: 0px; COLOR: #000000; TEXT-INDENT: 0px; LINE-HEIGHT: 31px; FONT-FAMILY: ‘휴먼명조’; TEXT-ALIGN: center”>siz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