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YC의 뉴스 클리핑]_2007/07


 이랜드의 비정규직 부당해고





 비정규직 보호법은 2년간의 우여곡절 끝에,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 비정규 노동자들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시대적 요구에 의해 제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랜드는 법의 취지는 무시한 채 법의 허점만을 이용해 지난 7월 1일 법이 시행되기 전 뉴코아, 홈에버 계약직 계산원 노동자들을 해고하고, 편법계약을 강요했으며, 법 적용을 회피하기 위해 이들의 업무를 외주화 했습니다. 심지어 18개월 이상을 근무한 계약직 근로자들을 해고하지 않기로 단체협약에 명시해 놓고도 일방적인 계약해지로 단체협약을 파기했으며, 부당해고라는 지방노동위원회의 결정조차 묵살하고 있는 실정이었습니다.



이랜드 사태는 `비정규직법 딜레마 종합판’_연합뉴스





ⓒ 한국여성단체연합









 이랜드는 뉴코아,해태유통,태창,까르푸,삼립개발 등 수많은 기업을 인수하며 몸집을 불렸지만 노동자들에게는 임금 2년간 동결 혹은 1% 인상을 강요했었고, 그 속에서 현장의 노동자들은 회사의 성장을 기뻐하기보다는 오히려 고용불안을 걱정해야 했다고 합니다.

 이번 이랜드사태는 사측은 법이 정한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회피하기 위해 온갖 편법적인 수단을 동원하면서, 생존을 위한 노동자들의 절박한 행동은 ‘테러’라는 원색적인 단어를 써가며 비난하고 불법으로 몰고 있기 때문에 비판받아 마땅합니다.